• Hospitalo

    오늘 드디어 병원에 갔다. 중년 남성이 의사였는데 처음부터 차트에는 남성으로 적혀 있는데 본인 맞냐, 머리가 길어서 그렇구나(원피스 입고 갔는데 딱 봐도 트젠이지..) 등의 여기가 병원이 아니라 지하철이었으면 내가 벌써 찔러 죽였을 법한 대화로 시작해서 기분이 나빴는데 그래도 일단은 상담을 해 보기로 했다.

    Read on →

  • Kaŝi

    우울증이 너무 심해졌다. 며칠 전엔 죽고 싶다는 감정보다는 창문 밖으로 뛰어내리고 싶은 느낌이 너무 심하고 계속 그 장면이 보여서 침대에 손을 묶어둬야 하나 고민까지 했다. 학교에 가서 그 얘기를 했더니 같이 병원에 가자고 한다. 그런데 교수님은 “그럼 1층에 살면 되지” 같은 말을 했다. 1층에 살면 편의점에 가서 락스를 사 올 의지가 생기겠지요.

    Read on →

  • Vivanta kiel transgenrulo

    나에겐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살면서 포비아를 보는 건 남들 얘기었다. 나는 내가 사는 환경이 축복 받은 곳인 줄 알았지만 지금은 매일매일이 전쟁이다. 이젠 정말 살기 위해 싸우고 그렇지 않으면 죽음 뿐이라고 생각 한다.

    Read on →

  • Necesejo

    나는 학교에서는 그냥 여자화장실을 쓰지만 일하러 가는 곳에서는 그럴 수가 없고 그렇다고 남자화장실을 갈 수도 없어서 인사과에 요청을 해 사람들이 안 쓰는 화장실 하나를 지정 받아 쓰고 있었다. 사람들이 안 온다고는 해도 불안해서 문을 아예 잠그고 쓰고 청소하는 분들이 자꾸 꿍시렁 거리는 게 들리는 문제는 있지만 아무튼 잘 쓰고 있었는데 오늘은 운동장에 공사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화장실 물이 안 나온다고 다른 건물의 화장실을 이용하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Read on →

  • Mi malamas kristanoj

    Mi malamas kristanoj. Ili estas tre malĝentila kaj ili ne povas pensi bone.
    Multaj de miaj doloritaj estas el kristanaj personoj. Sed ili ĉiam parolas pri sia dio. Kiel “Tio estas dia elprovi”.

    Read on →